명함 배부한 선거운동원 고발

안영희 기자   |   송고시간 : 2018-05-18 09:36:45

[만석구뉴스=안영희 기자]

 

전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6. 13 실시하는 전라남도교육감선거와 관련해 집집마다 방문하면서 예비후보자 A씨를 지지·호소하고 명함을 배부한 선거운동원 B씨를 17일 광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18일 선관위에 따르면 피고발인 B씨는 5월 경 장성군 관내 15개 마을 80여 세대를 연속적으로 집집마다 방문해 "A씨 이번에 교육감에 나온 후보입니다. 잘 부탁합니다."라고 지지·호소하면서 A씨의 선거운동용 명함 100여장을 배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남지역에서 제7회 지방선거와 관련해 집집마다 방문하면서 불법 선거운동을 한 사례를 적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누구든지 선거운동을 위해 호별 방문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고, 선거일전 180일부터 선거일까지 선거에 영향을 미치게 하기 위해 다수의 선거구민에게 후보자의 성명을 나타내는 인쇄물을 배부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전남선관위 관계자는 "선거일이 임박할수록 당선을 목적으로 한 불법 선거운동이 빈번하게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단속활동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전남선관위 광역조사팀을 집중 투입해 철저한 조사를 통해 엄중 조치할 것"이라며 적극적인 신고·제보를 당부했다.



(우)57956 전남 순천시 시민로 12, 3층(장천동)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아00293 / 등록일 : 2017년 06월 12일
발행인:안영희 / 편집인:송영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안영희 / T. 061-741-8123 / M. 010-9922-9154 / E. msknews@hanmail.net
COPYRIGHT © 2017 만석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