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깡충좀벌' 인공 알로 대량 생산 성공한 순천대학교

송영식 기자   |   송고시간 : 2017-11-30 08:56:58

[만석군뉴스=송영식 기자]

 

 

인공 알을 이용해 해충의 천적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이 국립순천대학교 식물의학과 홍기정 교수팀에 의해 개발됐다.


홍 교수팀은 해충인 노린재를 잡는 천적인 알깡충좀벌(사진)의 인공알을 만들어 사육한 결과 자연 알에서 자란 성충과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 결과 인공 알에 산란한 천적의 알은 자연 알보다 2배가량 많은 7∼8마리가 산란해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

 

노린재는 과일이나 콩 즙액을 빨아 생육을 떨어뜨리는 해충으로 주로 농약으로 방제했지만, 홍 교수팀이 개발한 기술을 활용하면 친환경 방제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홍 교수팀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해충인 매미나방의 천적인 집시알깡충좀벌 알도 인공 사육기술을 적용해 대량 방사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홍 교수는 29일 "북미나 및 칠레, 뉴질랜드로 출항하는 선박들은 매미나방이 없다는 것을 반드시 확인받아야 한다"며 "인공 알 사육기술을 집시알깡충좀벌에 적용해 항만 주변에 대량 방사하면 해충의 밀도를 낮출 수 있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우)57956 전남 순천시 시민로 12, 3층(장천동)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아00293 / 등록일 : 2017년 06월 12일
발행인:안영희 / 편집인:송영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안영희 / T. 061-741-8123 / M. 010-9922-9154 / E. msknews@hanmail.net
COPYRIGHT © 2017 만석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