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최초 모든 치매환자에 약제비 지원한 광양

송영식 기자   |   송고시간 : 2019-05-13 13:02:20

[만석군뉴스=송영식 기자]

 

광양시가 6월부터 전남 지역 최초로 모든 광양시 거주 치매 환자에게 월 3만원 이내의 치매 약제비를 지원한다.

 

그동안 보건소에서는 정부의 치매 약제비 지급 기준에 따라 소득 기준를 구분하여 중위소득 120% 이하에게만 약제비를 지급해 왔으나, 이제부터는 광양 시민 중 치매 환자로 진단받은 모든 사람은 소득에 상관없이 치매 약제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이와 같은 결정은 보건복지부의 사회보장제도 심의를 통과하여 이뤄졌으며, 실질적인 복지 사각지대의 어르신들을 위해 미래를 생각하는 발빠른 행보로 치매에 대한 광양시의 의지로 보여진다.

 

치매 약제비를 지원받기 위해서는 치매안심센터(광양읍)를 방문해 관련서류(치매약 처방전, 약제영수증, CDR(임상치매평가), 환자신청자신분증, 약제비 받을 통장)와 함께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우)57956 전남 순천시 시민로 12, 3층(장천동)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아00293 / 등록일 : 2017년 06월 12일
발행인:안영희 / 편집인:송영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안영희 / T. 061-741-8123 / M. 010-9922-9154 / E. msknews@hanmail.net
COPYRIGHT © 2017 만석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