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밤 '빛의 낭만'...보성차밭 빛축제

서민종 기자   |   송고시간 : 2018-12-06 09:32:17

[만석군뉴스=서민종 편집위원]

 

 

은은한 차향 머금은 전남 ‘보성’의 겨울은 ‘빛의 낭만’에 빠져든다. 매년 겨울이 되면 푸릇푸릇한 차밭에 찬란한 ‘빛 향연’을 펼치며 황홀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올해로 15회째 진행되고 있는 보성차밭 빛축제는 보성군 보성읍 봉산리 소재 한국차문화공원과 율포솔밭해변 일원에서 12월 15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018년 1월 14일까지 31일간 겨울밤을 찬란한 희망의 불빛으로 아름답게 수놓는다. 

 

 올해는 특별히 보성군 재정명 천년을 기념해 그 장엄한 천년을 빛으로, 축제로 맞이하자는 의미로 ‘천년 보성, 천송이 빛으로 피어나다’라는 주제로 화려하게 불을 밝히며 다채로운 공연과 체험을 준비하고 있다. 

 

 다양한 색상으로 연출한 차밭과 차밭 능선을 따라 비탈면에 화려한 차밭 빛물결과 미디어 영상, 한국차박물관 광장에 차잎을 형상화한 디지털 차나무 LED조형물, 밤하늘을 향해 30분 간격으로 10분간 연출되는 무빙 라이팅쇼, 빛으로 꾸며진 소리청·공원 등과 함께 어우러져 한층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실내정원의 특수조명과 레이저 빛연출 등으로 빛 영역도 확대돼 한층 황홀한 빛 향연이 펼쳐진다. 또 수백만개의  LED 전구가 빛을 밝히는 은하수 빛터널은 230m로 지난해 보다 50m나 길어졌다.

 

 연인·친구들과 함께 소망카드를 매달며 낭만적인 산책도 즐길 수 있다. 주말에는 불·음악·레이저 조명이 어우러진 파이어판타지 공연과 실내정원의 공룡을 이용한 가든판타지 공연을 펼쳐 관람객들에게 좋은 추억을 선사할 계획이다. 

 

 아늑한 공간으로 구성한 문화장터는 화덕체험과 주전부리 코너, 농특산물 코너, 식당이 어우러져 추운 축제장에서 몸을 녹일 수 있도록 꾸며 소비와 놀이를 한꺼번에 즐길 수 있도록 마련했다. 

 

 

 ‘율포솔밭낭만의거리’에는 큐브 미디어파사드와 은하수 조명, 공룡·돛단배 조형물이 설치되어 낭만의 바다를 느끼며 걸을 수 있다. 한편, 그동안 무료로 운영되던 빛축제를 올해 처음으로 유료화한다. 

 

 보성군민, 다른지역 만7∼18세, 65세 이상 관람객, 단체, 군인(직업군인은 제외)은 3000원권 ‘지역사랑상품권’을 사야하고, 다른지역 만19세 이상은 5000원권을 사야 축제장에 입장할 수 있다.

 

 관람객이 구매한 지역사랑상품권은 축제현장이나 상가 등지에서 사용할 수 있다. 상품권 입장은 유료 같지만 축제장뿐만 아니라 보성지역 모든 상가에서 사용할 수 있어 무료나 마찬가지이다.

 

 이번 상품권구입 입장은 차밭 빛축제를 찾는 모든 관광객이 축제장 또는 지역에서 소비로 이어져 관광 비수기인 겨울철에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57956 전남 순천시 시민로 12, 3층(장천동)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아00293 / 등록일 : 2017년 06월 12일
발행인:안영희 / 편집인:송영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안영희 / T. 061-741-8123 / M. 010-9922-9154 / E. msknews@hanmail.net
COPYRIGHT © 2017 만석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