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독일과 마그네슘 공동개발 나서

김종선 기자   |   송고시간 : 2018-12-05 08:53:50

[만석군뉴스=김종선 편집위원]

 

 

순천시가 독일 헬름홀쯔·폭스바겐 연구소와 마그네슘 공동개발로 마그네슘 산업의 기반확충에 나선다.


순천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9일 순천을 방문한 연구소 관계자와 만나 마그네슘에 관한 국제 공동연구개발에 참여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세계 최대 규모와 높은 기술력을 가진 독일 헬름홀쯔 연구소와 독일 최대 자동차 회사인 폭스바겐사는 “순천시와 마그네슘 공동연구 개발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헬름홀쯔 연구소와 폭스바겐사의 중앙연구소 관계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재료연구소 연구원 등 6명은 지난 29일 순천의 마그네슘 소재 산업에 대해 설명 듣고 긍정적 평가를 내놓으면서 마그네슘 산업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시는 마그네슘 광폭판재 제조공장이 있는 해룡산단에 마그네슘 소재 산업의 신시장 창출과 미래시장 선점을 위해 '글로벌 공동 연구센터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연구센터는 마그네슘 상용화 문제점을 국제협력을 통해 해결하고 연관기업에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시는 이번 독일 마그네슘 연구소 관계자들의 방문으로 마그네슘 소재·부품산업 육성과 글로벌 연구센터 구축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헬름홀쯔 연구소 마그네슘 센터장인 카이너박사는 “마그네슘 소재는 자동차뿐만 아니라 바이오, 메디칼, 배터리 등 여러 분야로 활용 폭을 넓히면 미래 소재 시장을 선점할 수 있다”며 마그네슘의 미래상에 대해서 말했다.


함께 방문한 폭스바겐 중앙연구소 다비드 박사는 "폭스바겐사는 자동차 경량화와 국제 공동연구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세계 최대 공정기술 개발 경험을 토대로 공동연구개발에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허석 시장은 "헬름홀쯔 연구소와 폭스바겐 연구소가 참여하는 마그네슘 글로벌 연구센터를 구축해 순천시를 마그네슘 클러스터 거점 단지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이어 "세계 최대 규모의 마그네사이트가 매장된 북한의 단천지역과 순천 마그네슘 단지가 결합해 남북경협사업과 연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헬름홀쯔 연구소는 마그네슘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높은 기술력을 가진 독일 국가 출연 기관으로 마그네슘 소재 관련 세계적인 권위기관이다.



(우)57956 전남 순천시 시민로 12, 3층(장천동)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아00293 / 등록일 : 2017년 06월 12일
발행인:안영희 / 편집인:송영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안영희 / T. 061-741-8123 / M. 010-9922-9154 / E. msknews@hanmail.net
COPYRIGHT © 2017 만석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