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암사·대흥사 가을 정취 만끽 하세요.

채동석 기자   |   송고시간 : 2018-11-01 10:27:07

[만석군뉴스=채동석 편집위원]

 

 

전남도가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11월의 추천 관광지로 지난 6월 30일 유네스코에 ‘한국의 산지승원’으로 등재된 순천 선암사와 해남 대흥사를 선정했다.

 

유네스코의 산지승원 선정 기준은 건립 이후 원형이 변형되지 않고 유지된 사찰이다. 신앙 행위와 수행자의 삶이 공존하면서 1500여년을 이어온 독특한 유산이 대상이며 이번에 등재된 한국 7곳의 사찰은 역사성, 연속성, 진실성, 조형미가 돋보이는 곳이다.

 

전남 순천 조계산에 있는 선암사는 백제 성왕 5년(542년)에 아도화상이 창건해 의천 대각국사가 중창 후 호남의 중심 사찰이 됐다. 태고총림으로 수많은 승려가 수행하는 종합수도 도량으로 명성을 날리고 있다.

 

일주문에서 대웅전으로 이어지는 건축물의 곡선미와 승선교의 아름다움, 조선 순조임금의 탄생 설화가 전해오는 원통전, 자연친화적 화장실 ‘뒷간’과 쌍둥이 삼층석탑 등 오래된 건축물이 즐비하다.

 

입구의 긴 산책로와 아래 넓은 차밭, 울긋불긋 단풍까지 가을 명상과 힐링 여행지로 최적이다.

선암사 주변에는 천년고찰인 송광사와 조선시대 성안의 모습이 보존된 낙안읍성, 시내권역의 순천만 국가정원과 습지, 드라마세트장 등이 있다.

 

해남 두륜산에 자리 잡은 대흥사는 대한불교 조계종 22교구 본사로 통일신라 말(544년) 이전에 창건된 것으로 추정된다. 임진왜란 때 나라를 구한 서산대사는 "대흥사는 전쟁을 비롯한 삼재가 미치지 못하고 만년 동안 훼손되지 않는 땅"이라고 평가했다.

 

또 서선대사의 유언에 따라 의발(衣鉢·옷과 밥그릇)이 대흥사에 전해지고 있다. 이 때문에 조선 불교의 중심 도량이자 호국불교의 상징으로 성장해왔다.

 

차의 성인으로 불리는 다성(茶聖) 초의선사는 대흥사 일지암에서 40년간 머물며 차를 예찬하고 집대성했다. 대흥사에는 추사 김정희, 원교 이광사, 창암 이삼만과 특히 정조대왕의 친필인 ‘표충사’ 등 명품 현판들이 잘 보존돼 있다.

 

13명의 대종사와 13명의 대강사가 배출된 대사찰로도 유명하다.

사찰 입구는 상사화와 편백이 빽빽한 물소리길, 동백숲 길도 오감 만족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주변에는 고산 윤선도 유적지와 우항리공룡화석지, 두륜산 케이블카 등이 있다.

 

박우육 전남도 관광과장은 "깊어가는 가을 지친 몸과 마음의 평안을 찾고 싶다면 유네스코 문화유산인 전남의 천년고찰 선암사와 대흥사를 추천한다”며 “가을 산사의 매력과 함께 남도 단풍의 아름다움을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57956 전남 순천시 시민로 12, 3층(장천동)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아00293 / 등록일 : 2017년 06월 12일
발행인:안영희 / 편집인:송영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안영희 / T. 061-741-8123 / M. 010-9922-9154 / E. msknews@hanmail.net
COPYRIGHT © 2017 만석군뉴스. ALL RIGHTS RESERVED.